수영 이은지와 이주호는 배영 200m, 조성재는 평영100m 올림픽행 확정 > 수영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수영뉴스 HOME

수영 이은지와 이주호는 배영 200m, 조성재는 평영100m 올림픽행 확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댓글 0건 조회 83회 작성일 21-05-15 14:26

본문

도쿄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수 3명이 추가로 결정됐다.

 

제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둘째 날인 14여자 배영200m 결승에 나선 이은지(오륜중)가 20987로 A기준기록(21039)을 통과하며 도쿄올림픽 티켓을 손에 쥐었다.

ee330f2543dcf43f71fde5a6ebcf6b73_1621056255_9853.jpeg

이번 대회에는 불참한 임다솔(아산시청)이 2년 전 세운 한국기록(20949)에는 0.38초 모자랐지만 만 14세에 올림피언이 되기에는 충분했다.

 

개인 기록을 2초 가까이 단축한 이은지는 꿈인가 싶다가 한국기록 못 깬 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남은 배영100m도 열심히 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자 배영200m 결승 1위에 오른 이주호(아산시청)는 15762로 올림픽 A기준기록(15750)에 다소 못 미쳤지만국제연맹(FINA) 승인대회였던 지난해 11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당시 수립한 한국기록(15706)을 인정받아 도쿄에서 생애 첫 올림픽 물살을 가르게 되었다.

 

경기를 마친 이주호는 “200m은 남은 기간 동안에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할 것 같다며 몸 관리 잘해 남은 100m에서는 준비한만큼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ee330f2543dcf43f71fde5a6ebcf6b73_1621056266_1408.jpg

전날 남자 평영100m 예선에서 종전 한국기록(10020)을 0.09초 앞당겨 기대를 모았던 조성재(제주시청)는 결승에서 5965로 한국 수영 사상 최초로 1분 벽을 깨며 한국기록을 이틀 연속 경신하는 것은 물론꿈에 그리던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되었다.
ee330f2543dcf43f71fde5a6ebcf6b73_1621056272_8502.jpg

한편자유형400m 결승 남자부는 이호준(대구광역시청)이 34985, 여자부는 전날 이미 자유형1500m에서 올림픽행이 확정된 한다경(전라북도체육회)가 41362로 우승했으나 둘 다 올림픽 A기준기록에는 못 미쳤다.

 

올림픽 종목은 아니지만올림픽 이후 강화훈련 대상자 선발을 위해 진행된 접영50m 결승은 임성혁(고양시청, 2391)과 박예린(강원도청, 2647)이 각각 남녀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이날 오전 여자 개인혼영200m 예선에 나선 김서영(경북도청)은 21522(구간기록 29.40/33.26/39.25/33.31)로 가뿐히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내일(15오후 5시 결승에서 도쿄행을 확정 짓는단 각오다.

 

 

 

연달아 진행된 여자 접영100m에서는 5906을 기록역시 예선 전체 1위로 결승에 한 번 더 나선다. <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남양주스포츠클럽 남양주시장기수영대회